‘쿡가대표’ 강호동 “기존 먹방 스타들, 아마추어로 만들겠다”

0
201602161152479022.jpg

이창우 PD가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의 MC 김성주, 안정환과 함께 강호동을 섭외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셰프원정대-쿡가대표’(연출 이창우) 제작발표회에는 이창우 PD를 비롯해 방송인 강호동, 김성주, 안정환과 셰프 이연복, 최현석, 샘킴, 이원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창우 PD는 “강호동이 먹방이나 쿡방을 한 적이 없지만 누구보다 잘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대중의 시선에서 요리나 식재료를 잘 알지는 못하는 시청자의 시선에서 이야기해줄 수 있는 해설위원이 필요했다. 새로운 에너지와 분위기를 만들어줄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해서 섭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호동은 어깨가 무겁냐는 질문을 받고 “내 어깨는 안 무겁다. 나는 현장을 활기차게 전달함과 동시에 먹방 캐릭터를 선보일 것이다. 기존의 먹방 스타들을 아마추어로 만들어버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쿡가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셰프들이 세계 최고의 셰프들과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을 펼치는 해외 올로케이션 프로그램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