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민 징역 2년 구형, 지난해 11월 역삼동서 퀵으로 약물 받아 필로폰 투약

0
201505011851152108.jpg

김성민 징역 2년 구형

배우 김성민이 지난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필로핀을 매수,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거리에서 퀵서비스로 약물을 배달받아 역삼동의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검거, 결국 징역 2년 구형을 선고 받았다.

1일 경기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마약 매수 및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성민에 대한 결심 공판이 열렸다.

검찰은 이날 "집행유예 기간에 필로폰을 다시 투약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김성민에 대해 징역 2년에 추징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

김성민은 지난 2011년 필리핀에서 필로폰을 밀반입해 투약하고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 2년간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120시간, 약물치료 4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필로핀을 매수,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거리에서 퀵서비스로 약물을 배달받아 역삼동의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검거됐다.

한편 김성민의 선고 공판은 오는 20일 열릴 예정이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