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이경영 “오달수, 역시 인간계에서 볼 수 없는 요정”

0
201602171141540144.jpg

배우 이경영이 동료 배우 오달수를 극찬했다.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대배우’(감독 석민우) 제작보고회에 석민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오달수, 윤제문, 이경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경영은 “오달수는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는 도화지 같은 배우다. 나도 같이 순수해지는 느낌을 받게 된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어 이경영은 “오달수가 왜 대단한 배우인지 최동훈 감독님께 물어본 적이 있는데, 누구도 이기려고 하지 않는 배우라고 하셨다. 역시 인간계에서 볼 수 없는 요정이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달수는 “상대가 돼야 이길 수 있는데 나는 상대가 안 되기 때문에 이기려고 하지 않는다”고 겸손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오달수는 대학로에서 정통 연기를 20년 째 이어가며 무대를 지키고 있는 장성필 역을 맡았으며, 이경영은 충무로에서 정통 연출을 하는 세계적인 감독 깐느 박 역을 맡았다.

한편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이 새로운 꿈을 쫓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공감 코미디로, 오는 3월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