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여’ 이윤기 감독 “핀란드가 주는 낯선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

0
201602171734267311.jpg

이윤기 감독이 영화의 배경으로 핀란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6가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남과 여'(감독 이윤기) 언론 시사회에는 이윤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공유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윤기 감독은 "가장 낯선 느낌을 주는 나라 중 하나가 핀란드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핀란드는 가까운 곳에 있음에도 아주 멀게 느껴진다"며 "실제로 핀란드를 경험한 사람들도 많지 않고, 언어 또한 생소하다"고 말을 이었다.

또한 "두 캐릭터가 가질 법한 생소함과 낯선 느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여러 낯선 느낌들이 교차되면서 나타나는 감정의 역류를 그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남과 여’는 눈 덮인 핀란드에서 만나, 뜨거운 끌림에 빠져드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정통 멜로 영화로 오는 25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진보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