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해줘’ 이미연, JTBC ‘뉴스룸’ 출연 ‘솔직 당당 인터뷰’

0
201602191111476775.jpg

영화 ‘좋아해줘’의 배우 이미연이 ‘뉴스룸’에서 소신 인터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좋아해줘’(감독 박현진)는 대책 없이 ‘좋아요’를 누르다가 진짜 좋아져 버린 내 생애 가장 설레는 로맨스로, 극중 이미연은 까칠한 스타작가로 분했다.

지난 18일 이미연은 JTBC ‘뉴스룸’에 출연, 손석희 앵커와의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이미연을 “책받침 세대의 여신”이라고 소개한 후, ‘좋아해줘’로 돌아온 이미연의 필모그래피와 과거 인터뷰를 되짚으며 대담을 시작했다.

이미연은 ‘좋아해줘’의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행복해질 수 있는 작품을 선택했다. 나 스스로도 행복해지고 싶었고, 관객 분들께도 행복감을 주고 싶었다”며 “영화를 보고나니 사랑하고 싶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여배우로서의 고민을 묻는 질문에 “남자배우에게는 쓰지 않는 ‘여배우’라는 타이틀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소신 발언과 함께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부끄럽지 않게 나이 드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그게 어려운 것 같다”며 솔직한 고민을 드러냈다.

대한민국 대표 배우 이미연의 솔직하고 소신 있는 인터뷰는 방송 직후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 일으키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1위를 차지하는 등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편 스타작가로 변신한 이미연의 모습은 물론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강하늘, 이솜까지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역대급 로맨스를 그린 영화 ‘좋아해줘’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