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오달수&윤제문&이경영, 연기내공 70년 담긴 ‘메인 예고’

0
201602221009551450.jpg

배우 오달수의 첫 단독 주연 영화 ‘대배우’가 독특한 모션포스터에 이어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대배우’(감독 석민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이 새로운 꿈을 쫓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공감 코미디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오달수의 얼굴만으로도 존재감을 뿜어낸다. 드레스 셔츠에 보타이를 매고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는 오달수의 뒤에서 후광이 비쳐 보는 이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는다.

특히 “나는 단 한번도 웃기게 연기한 적이 없다”는 오달수의 충격적인 고백이 담긴 카피는 그가 영화를 통해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20년차 무명배우 성필의 첫 영화 오디션에 도전하며 벌어질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예고하고 있다. 성필은 “그동안 연극에 빠져 사느라 영화 오디션은 일부러 보러 다니지 않았습니다…만”이라고 운을 뗀 후 “감독님 영화라면 노출도 할 수 있습니다”라며 남다른 각오까지 한다.

이에 과연 깐느 박이 찾는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 같은 배우’가 맞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아빠, 영화에선 사람으로 나오지?”라는 아들의 가슴 찡한 대사와 함께 파트라슈 분장을 한 성필의 애잔한 표정을 통해 영화가 선사할 감동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이와 함께 화려한 액션 신을 선보인 국민배우 설강식 역의 윤제문과 박찬욱 감독을 연상시키는 충무로 대표 스타감독 ‘깐느 박’ 이경영까지 오달수와 함께 연기내공 도합 70년인 세 배우가 얼마나 유쾌한 ‘케미’를 발산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대배우’는 오는 3월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