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이기광 이열음, 숨소리마저 들릴 듯한 ‘미묘함’

0
201602231420567731.jpg

몬스터 이기광 이열음

몬스터 이기광 이열음이 미묘한 느낌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제작 이김프로덕션) 측이 이기광(이국철 역)과 이열음(차정은 역)의 미묘한 분위기가 담긴 스틸을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기광 이열음이 서로 닿을 듯 말 듯한 거리에서 얼굴을 마주하고 있다. 서로의 숨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가까워진 상황에서도 아무 동요 없이 어떠한 감정도, 생각도 전혀 읽을 수 없는 표정을 유지하고 있는 이기광의 모습이 시선을 끌고 있다.

부잣집 도련님 이기광과 억척스럽게 생계유지를 하며 살아가는 이열음이 어떤 관계를 이어가는 것인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몬스터’ 관계자는 “이기광과 이열음은 50부작의 초석을 다지는 극 초반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빈틈없이 이끌어갈 예정이다. 두 배우의 매력이 어우러져 생각 이상의 시너지가 발휘되고 있으니 드라마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주성우 PD와 장영철, 정경순 작가가 손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