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임지연, 반전 매력 선보여…‘김병만의 수제자로 등극?’

0
201505012245113667.jpg

임지연

배우 임지연이 외모와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여 족장 김병만에게 수제자로 인정받았다.

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에서는 두 번째 생존지인 베트남 푸꾸옥 무인도에서 본격 생존활동을 시작한 18기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지연은 김병만과 함께 밤사냥에 나섰다. 임지연은 김병만에게 스쿠버다이빙을 배웠고, 가르쳐주자 2번의 연습만을 한 채로 곧바로 바다에 나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지연은 김병만을 따라 물고기를 잡고 대왕 조개를 건져내는 등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김병만의 극찬을 받았다.

김병만은 "임지연은 자신감 최고고 자기를 잘 안다. 자기 에너지를 잘 안다. 그게 지연이의 힘이다"며 "또 한 명의 사냥꾼"이라고 말해 수제자로 인정했다.

이에 임지연은 "’오빠들은 내가 먹여 살린다’ 그 마음가짐 하나로" 했다며 호탕하게 웃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