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징거’에서 개명한 이유도 오락가락…진짜 이유가 뭐야?

0

201506040908503268.jpg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

시크릿 불화설이 도마위에 오른 가운데, 과거 정하나가 징거에서 개명한 이유가 재조명되고 있다.

정하나는 과거 ‘비틀즈코드2’에 출연해 과거 예명인 징거로 활동하다가 다시 정하나로 돌아온 이유를 설명했다.

당시 방송에서 정하나는 "지난 해 큰 사고가 있었다. 때문에 앞으로는 좋은 일이 더 많이 생겼으면 하는 마음에 본명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건강은 어떤가?"라고 물었고 정하나는 "원래 건강하다. 몸은 정말 괜찮다"고 답했다.

반면 정하나는 지난해 JTBC ‘마녀사냥’에서 정하나에게 징거 이름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 "버거한테 밀렸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에 검색하면 그 친구가 더 먼저 나와서 안되겠다 싶어 바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크릿 불화설은 한선화의 SNS 글에서 시작되었다.

한선화는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서 "3년 전 한 두 번 멤버 간 분위기 때문에 술 먹은 적 있는데 그 당시 백치미 이미지 때문에 속상해서 말한 걸 세상에 불만이 많다고 말을 했구나"라는 글과 정하나가 등장한 캡쳐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한선화는 “딱 한 번 술 먹었구나”라고 덧붙였다.

해당 캡쳐 사진은 지난 1일 방송된 ‘야만TV’에서 정하나가 출연해 시크릿 멤버들의 술버릇에 대해 폭로하는 장면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정하나는 "난 술을 안 먹는다. 먹긴 먹는데 굳이 내가 취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어서 술을 안 먹는 스타일이다. 나머지 멤버들 술버릇에 대해 말하겠다"고 입을 열었다. 정하나는 "선화는 취하면 세상에 불만이 그렇게 많아진다. 투덜투덜 투덜투덜 그렇다"고 말했다.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 소식에 네티즌들은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 화해하길"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 잘 해결됬으면"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 공개 사과 해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