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서언 서준 지온, 막둥이 3인방의 ‘깜찍한 한라봉 먹방’ 애교 발산

0

201505012338342707.jpg

슈퍼맨 서언 서준 지온

‘슈퍼맨이 돌아왔다’ 막내들 서언-서준-지온이 얼굴만한 크기의 한라봉을 들고 ‘깜찍한 먹방’을 선보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일 방송을 앞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76회에서는 ‘기억할 수 없다고 해도’를 주제로 네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슈퍼맨’ 네 가족의 2박 3일의 제주도 여행 중 두 번째 이야기가 나온다.

특히 서언-서준-지온이 제주도 방문 기념 한라봉 먹방을 선보여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 아이들은 각자 얼굴만한 크기의 한라봉을 들어, 한껏 깨물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어 서준은 연신 "따따..따따.."라고 외쳤고, ‘따따’는 ‘달다’라는 뜻의 서준표 맛 표현이라고 알려졌다. 그리고 서준은 한라봉의 맛을 느끼기 위해 꾹꾹 두 볼에 가득 채워 먹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준의 쌍둥이 형 서언은 고사리 같은 손으로 한라봉을 꼭 쥔 채 먹기 전부터 입맛을 다시며, 한라봉을 다 먹고 난 뒤에도 아쉬움이 남아 손가락만 쪽쪽 빨았다는 후문이다.

반면 지온은 한라봉을 먹으려는 방법으로 아빠 엄태웅에게 애교를 부렸다. 아빠 엄태웅의 "웃어"라는 말에 지온은 즉각 특유의 순둥 미소를 뽐내 폭소케 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슈퍼맨 막둥이 3인방의 깜찍한 한라봉 먹방은 오는 3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방송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