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퀴아오 vs 메이웨더, 빅매치 D-1…도박사들이 점치는 우승자는?

0
201505020141415857.jpg

파퀴아오 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의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와 화제다.

‘세기의 대결’로 알려진 파퀴아오-메이웨더의 경기의 암표가 2억 원 이상에 팔리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폭스 스포츠 등에 따르면 오는 5월 2일(현지 시간) 열리는 매니 파퀴아오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의 복싱 경기 입장권이 발매와 동시에 매진됐다고 전했다.

경기장인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호텔의 수용 인원은 1만6500명이지만 일반인들에게 판매된 입장권은 500장에 불과했다고 한다. 나머지 1만6000장의 입장권은 양측 관계자와 VIP, 스폰서, 가족들에게 제공된다.

한 매체에 따르면 최고액 입장권의 암표 값이 25만 달러(약 2억7000만 원)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져 암표 전쟁이 예고됐다.

‘세기의 대결’이라 불리는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대결은 2700억 원의 비싼 대전료를 자랑하며 복싱 팬들의 높은 기대감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달 29일 영국 베팅정보 사이트 ‘오드체커’는 대부분의 도박사이트가 파퀴아오가 승리할 경우 2, 메이웨더가 이길 경우 1/2 내외의 배당률을 적용했다. 이는 파퀴아오가 승리할 경우 더 많은 돈을 받으므로 메이웨더의 승리를 예상하고 있다.

한편, 파퀴아오-메이웨더 빅매치는 3일 낮 12시 10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며 SBS의 생중계로 시청이 가능하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