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강예원, 과거 베드신 촬영…“사람들이 내 베드신 다 봤을 거라 생각”

0
201505020148165940.jpg

마녀사냥

‘마녀사냥’ 강예원이 과거 베드신을 찍고 나서 느낀 점을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끈다.

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 배우 강예원은 ‘남들 앞에서는 아무것도 못 하는 남친’에 대한 사연과 관련한 자신의 이야기로 입을 열었다.

이날 강예원은 “세상 사람들은 생각보다 타인에게 관심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마법의 성’ 같은 영화를 찍었을 때 ‘세상 사람들이 내 베드신 다 봤을 거야’라고 고민했다. 사람들이 다 나만 쳐다보는 것 같아 너무 힘들었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저 사람이 나를 보면서 무슨 생각 하나? 극단적으로 가더라. 치유하면서 느낀 것인데 세상이 별로 나에게 관심 없다. 다들 자기 일에 몰두한다”라는 인상적인 조언을 남겼다.

한편 이날 ‘마녀사냥’에서 강예원은 "가슴이 큰 게 콤플렉스다. 어릴 때부터 그랬다"며 "가슴이 적당한 게 예쁘다. 혹은 가슴이 거의 없더라도 섹시해 보일 수 있는데 나는 그렇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