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변요한, 우수 젖은 눈빛+촉까지 빠른 ‘천생무사’

0
201602240925029309.jpg

‘육룡이 나르샤’ 배우 변요한이 무명에 대한 적개심을 표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42회에서 이방지(변요한 분)는 ‘날카로운 촉’과 ‘상황판단력’을 선보였다.

이날 이방지는 성균관에 위장한 채 침입한 무명을 뒤쫓았다. 황급히 뛰어가는 의문의 남자를 본 이방지는 위험한 일이 벌어졌음을 깨닫고 그를 쫓아 붙잡았다. 하지만 반촌의 행수가 된 분이(신세경 분)는 해당 남자가 반촌 사람이라는 이유를 들어 이방지의 추궁을 멈추게 했다.

이방지는 직감적으로 자신이 쫓은 남자가 무명에서 보낸 첩자임을 알아차리고, 첩자에게 “옷이 아니라 몸을 보고 싶다. 우리가 알고 있는 자문이 있는지”라고 되물었다. ‘무명’을 떠올린 이방지의 날카로운 촉이 빛을 발한 것이다.

이때 이방지가 추궁하고 있던 첩자를 향해 길선미(박혁권 분)가 칼을 던졌다. 이방지는 재빨리 길선미 뒤를 쫓았고 대결을 펼쳤다. 제대로 된 무기를 갖춘 길선미와 달리, 급박하게 달려 온 이방지는 낫을 들고 싸워야 했지만 이방지는 ‘삼한제일검’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무술 실력으로 길선미와 겨뤘다.

이 과정에서 이방지의 또 다른 특별한 면모가 발휘됐다. 이방지는 무명의 일원인 길선미를 향해 “왜 다시 나타난 거야? 당신 무명들. 반촌까지 와서 뭘 꾸미려는 거야?”라고 소리쳤다. 황급히 자리를 떠난 길선미 때문에 대결은 그대로 멈춰버렸다. 하지만 이는 길선미를 향한, 무명을 향한 이방지의 강력한 적개심이 드러난 장면이다.

이처럼 이방지는 몸은 물론 촉까지 빠른 천생 무사다. 그런 그가 어머니와 관련된 조직 무명에 대한 적개심까지 품고 있다. 동생에 대한 마음이 지극한 이방지에게 있어서 무명을 향한 적개심은 큰 의미가 될 수 있다. 향후 펼쳐질 이야기 속에서 이방지와 무명의 관계는 어떻게 될 것인지, 이것이 이방지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