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차지연 “남편 윤은채, 사귄지 이틀만에 프러포즈를?”…차지연 푹 빠지게 한 결정적 말이?

0
201602240947401801.jpg
택시 차지연

‘택시’ 차지연이 남편과 초고속 결혼하게 된 사연을 알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뮤지컬배우 차지연과 배우 이엘이 출연했다.
이날 차지연은 남편 윤은채에 대해 "’드림걸즈’ 통해서 만났다. 나를 급하게 간택해주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귀어봅시다’라고 말한지 이틀 만에 프러포즈 받았다. 나보다 4살 어리다"고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차지연은 "벚꽃 피는 시기에 딱 그 찰나에 내 옆에 서더니 ‘누나 4살 차이는 궁합도 안 본다’고 하고 지나가더라. 장난인줄 알고 ‘뭐라니’하고 말았는데 다음날 또 만났는데 ‘누나 진짜예요. 4살 차이는 궁합도 안 봐요’하더라"고
러브스토리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내가 수면제 없이는 못 잘 정도였는데 그걸 알고 있었던 것 같다. ‘편하게 잠들게 해주고 싶다’고 하는데 울컥했다. 그렇게 만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