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돌아와요 아저씨’로 캐릭터 변신 예고..‘센터 메신저 마야’

0
201602241016527496.jpg

배우 라미란이 SBS 새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를 통해 또 다른 캐릭터 변신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라미란은 24일 오후 첫 방송하는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연출 신윤섭)에서 리라이프(Relife) 센터 메신저 마야로 분해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 라미란은 리라이프 센터의 메신저이자 코디네이터 마야 역을 맡아 솔직하고 직설적인 성격을 통해 저승에서 현세로 역송된 김영수(김인권 분)와 한기탁(김수로 분) 이 무사귀환 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돕는 인물로 활약할 계획이다.

라미란은 지난 1월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따뜻한 이웃 간의 정과 모성애를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특히 감동은 물론 웃음까지 전하는 다채로운 연기로 보는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한바 있어,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한 번 그의 활약을 빛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돌아와요 아저씨’는 24일(오늘) 오후 10시에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