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열 해설위원 ‘롯데 부진에 안타까운 한숨만’ 편파해설 논란

0

▲ 이종열 해설위원

이종열 해설위원

SBS 스포츠 이종열 해설위원이 편파해설 논란에 휩싸였다.

이종열 해설위원은 지난 1일 대전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간의 경기에서 최원호 해설위원, 정우영 캐스터와 함께 해설을 진행했다.

이날 정우영 캐스터는 타자 출신인 이종열 위원에게 타자 중심의 해설을, 투수 출신인 최원호 위원에게는 투타 분배 해설을 요구했다.

이종열 해설위원은 롯데 타자들이 공격이 잘 안 풀리는 모습이 보이자 크게 한숨을 쉬었고, 롯데 타선이 안타를 치면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한화 팬들은 편파해설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정우영 캐스터는 편파해설이라는 논란을 의식한 듯 "분업 형태의 해설을 해왔지만 아마도 이 같은 부분에 오해를 하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편파적인 해설이 아니었음을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의도와는 달리 경기 중계를 맡은 SBS 스포츠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많은 팬들이 방문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한 유저는 "제발 공정한 해설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오늘 방송은 롯데쪽에 치우친 방송으로 느꼈다. 공정하고 퀄리티있는 방송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한 유저는 "이종열이라고 쓰고"라는 제목과 함께 "탄식이라고 읽는다"라는 글로 편파해설에 대한 분노를 표현했다.

이밖에도 "이용규가 안타쳤는데 한숨쉬는 게 편파가 아닌가" "롯데 장내 해설도 아니고" "SBS 스포츠는 인터넷 방송국인가" "분업해설이라는 졸렬한 변명" 등과 같은 제목으로 이종열 해설위원을 비판하는 글이 SBS 스포츠 홈페이지 내 게시판에 게재됐다.

한편 이날 경기는 홈팀 한화가 7-5로 승리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