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류준열 “촬영 당시 매니저 없이 혼자 일해”

0
201602241243579815.jpg

배우 류준열이 ‘글로리데이’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글로리데이'(감독 최정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최정열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 등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촬영 당시만 해도 소속사 없이 혼자 일하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친구들이 도와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좋은 영화임에도 여러가지 이유들로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는 작품들이 많은데, 저로 인해 영화가 힘을 받을 수 있어서 뿌듯하고 좋다"고 덧붙였다.

극중 류준열은 부좀함 없이 자라 항상 자신감이 충만하며 친구들 사이에서는 장난기 가득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는 지공 역을 맡았다.

한편 ‘글로리데이’는 스무 살 네 친구의 운명을 뒤흔드는 하룻밤 사건을 그린 작품으로 우정이 가장 찬란하게 빛나던 순간, 감당하기 벅찬 사건을 맞닥뜨린 네 친구가 겪는 격렬한 반전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진보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