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신윤주, ‘동주’ 통해 생애 첫 스크린 데뷔..新 ‘첫사랑의 아이콘’

0
201602241442529192.jpg

배우 신윤주가 영화 ‘동주’를 통해 생애 첫 스크린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신윤주는 지난 17일 개봉한 영화 ‘동주’에서 윤동주(강하늘 분)가 첫 눈에 반하는 이여진 역으로 등장하며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여진은 동주와 함께하는 글쓰기 모임에서 토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똑똑한 이화여대 학생으로 동주에게 먼저 다가가 호감을 표한다.

신윤주는 실제 역사에는 기록되지 않은 가상의 인물 이여진을 연기하며 때로는 여성스럽고 때로는 당찬 성격을 지닌 이여진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그는 촬영 당시 이준익 감독님을 비롯해 스태프들의 예쁨을 독차지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청순하고 단아한 외모와 문학인으로써의 지성까지 뽐낸 그는 동주의 마음뿐만 아니라 이를 지켜본 남성 관객들의 마음까지 단숨에 사로잡으며 새로운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신윤주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한 인물로, 동양적인 마스크와 맑은 미소, 열정적인 성격을 지닌 활발한 신예로 앞으로의 연기활동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작품으로, 현재 극장가에서 절찬리에 상영 중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