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김태훈, 로맨티스트로 변신 “넌 내게 여자야”

0
201602250919464561.jpg

배우 김태훈이 로맨티스트로 변신했다.

김태훈은 지난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에서 퇴원한 아내인 유다인(백다정 역)을 위해 수천 송이의 장미로 집안을 꾸미고 따뜻한 말이 적힌 카드를 선물하며, 상처받은 유다인의 마음을 감쌌다.

극중 김태훈은 겉으론 차가워 보이지만 마음 속에는 순애보를 간직한 남자 김건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 초반에는 서늘한 표정과 말투로,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를 현실감 있게 표현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하지만 부인인 유다인이 유방암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유다인의 곁을 묵묵히 지키는 등 숨겨왔던 순애보를 조금씩 드러냈다.

또한 그가 "의미없이 흘려보내는 시간 말고, 의미있게 노력하는 시간을 갖자"라고 말해 다시 한번 시작될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줬다.

전작에서 주로 강하고 거친 모습을 보여줬던 김태훈은 이번 작품을 통해 로맨티스트로 완벽 변신하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냈다.

뿐만 아니라 오는 3월 3일 개봉하는 영화 ‘설행_눈길을 걷다’에서는 알코올 중독자로 분해 또 한번의 변신을 시도한다.

‘설행_눈길을 걷다’는 알코올 중독 치료를 위해 산 중 요양원을 찾은 정우(김태훈 분)가 수녀 마리아(박소담 분)를 만나 치유 받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편 김태훈은 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과 영화 ‘설행_눈길을 걷다’ 그리고 지난달 크랭크업한 ‘트릭’까지 다양한 작품을 소화하며 올 한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