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행’ 김태훈 “알콜중독자 캐릭터, 외형보다 내면에 집중”

0
201602251325586992.jpg

배우 김태훈이 알콜중독자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설행_눈길을 걷다’(감독 김희정) 언론시사회에 김희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태훈, 박소담, 최무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태훈은 “출연하기 망설였던 이유는 내면적인 모습을 빠뜨린 채 내가 외형적으로만 흉내만 내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자신은 없었지만 해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알콜중독자의 모습을 외형적으로 보여주는 것보다 마음속에 있는 고통과 외로움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혼란스러운 캐릭터였기 때문에 나 스스로 의식하려고 하지 않았고 순간순간에 집중해서 묻어나올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극중 김태훈은 알콜중독자 정우 역할을 맡아 전형적이지 않은 알콜중독자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한편 ‘설행_눈길을 걷다’는 특별한 영혼의 교감으로 서로의 상처를 이해하고 치유 받는 정우와 마리아가 펼치는 이야기로, 오는 3월 3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