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장태유 감독, 중국 첫 진출작 영화 ‘몽상합화인’ 베일 벗는다

0
201602260930009753.jpg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감독의 중국 첫 진출작인 영화 ‘몽상합화인’이 베일을 벗는다.

오는 28일 오후 3시(현지시간) 영화 ‘몽상합화인’ 제작진 및 주요 출연진은 중국 베이징 치엔시이 호텔(千禧酒店)에서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장태유 감독을 비롯해 중국의 4대천왕 곽부성, 웨이보 팔로우 1억명을 보유한 중국 톱 여배우 야오천, 포스트 판빙빙으로 불리며 비와 함께 한 드라마 ‘Diamond Lover’로 한국에 알려진 탕옌, 리천, 한국과 중국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보이 그룹 유니크 멤버 이보, 김성주 등 주연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영화에 대한 소개와 인터뷰를 갖는다.

더불어 중국판 ‘나가수’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 황치열이 축하 무대를 꾸미며 현장분위기를 달굴 예정이다.

장태유 감독의 중국 데뷔작인 영화 ‘몽상합화인’은 살아온 인생도, 성격도 다른 3명의 여성이 창업을 해나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과 우정, 사랑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또한 영화 ‘몽상합화인’이 세 여성의 창업 성공 스토리를 주제로 한 만큼 ‘몽상합화인 기금회’를 성립, 청년 창업을 위해 1억 위안(한화 약 200억 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장태유 감독은 ‘별에서 온 그대’의 성공 이후 지난 해 중국 최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인 위에화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는 중국 영화연출을 준비해왔다.

이에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이상규, 정해창 대표)는 "장태유 감독의 별그대 이후 첫 작품으로 한국은 물론 중국에서도 영화에 거는 기대가 크다. 장태유 감독과 중국 최고 배우들이 함께한 만큼 최고의 시너지를 이뤄내 별그대보다 더 큰 성과를 이뤄낼테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몽상합화인’은 오는 4월 29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