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지윤호, 진상 스토커의 최후 ‘사이다 퇴장’ 재조명

0
201602261337351966.jpg

지윤호

배우 지윤호가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처참한 최후를 맞은 것이 재조명 됐다.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오영곤(지윤호 분)은 과거 홍설(김고은 분)을 스토킹했던 것도 모자라 끊임없이 그녀의 주변을 맴돌며 이간질을 시키고 집요하게 괴롭혀 분노를 유발해왔다.

사면초가에 몰린 그는 홍설에게 무릎을 꿇고 애원했지만 이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자 협박까지 했다. 하지만 이 모습들이 백인하(이성경 분)에 의해 녹화되었고 권은택(남주혁 분)의 게시물을 통해 학교 전체에 알려지게 됐다. 유정(박해진 분)의 덫에 걸린 그는 인과응보의 쓴 맛을 제대로 느끼며 퇴장하는 엔딩을 맞게 된 것.

때문에 극에 풍성함을 더하며 마성의 트러블 메이커로 활약한 지윤호를 향한 호응과 마지막에 대한 아쉬움이 진해지고 있다.

지윤호는 “치인트의 오랜 팬으로써 이렇게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 감사하고 즐거웠다. 많은 분들이 화가 부글부글 거리셨겠지만, 그것을 목표로 연기를 하려 노력했다. 그 모습들을 좋게 봐주시고 또 큰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그는 “저는 이제 치인트에서 사라지지만 앞으로 남아있는 스토리가 또 어마무시 하니까 끝까지 시청해 주셨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오영곤 캐릭터를 관심으로 지켜봐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고 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지윤호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하며 다방면으로 활약할 준비에 한창이다. 이에 그가 또 어떤 모습들로 대중들을 사로잡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