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 “아빠, 돈 벌면 빚 갚고 싶다 했다”

0
201602262323494520.jpg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과 박보검이 가족 이야기를 꺼냈다.

26일 오후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 멤버들은 500만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붉은 사막 ‘소서스블레이’에 도착했다.

이날 류준열은 "아빠에게 돈을 벌면 뭐하고 싶냐고 물어봤는데 빚 갚고 싶다고 하시더라. 우리 집이 밥 굶고 그런 집이 아니다. 그런데 아빠가 스트레스 많이 받았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보검은 "가족 사진 있냐"며 울먹였고 류준열은 "그거 가서 해라. 형이 쏠게. ‘응팔’ 끝나고 선물 하나 하고 싶었는데 한국 가면 그거 하나 찍어라. 난 그것 되게 촌스럽다고 생각했었는데 아닌 것 같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