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1998년 신사동 S단란주점 살인사건 재구성

0
201602271142138262.jpg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지난 1998년 신사동 S단란주점 살인사건을 파헤친다.

오는 27일 오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신사동 S단란주점에서 1998년 6월 펼쳐진 잔혹한 살인사건을 현재 수사기법으로 재구성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지난해 10월 한 은퇴한 형사로부터 제보전화를 받고 재구성에 나서게 됐다. 수많은 지문과 족적, 혈흔은 물론 목격자도 있었으나 범인을 검거하는데 실패했다. 공소시효는 끝났으나 피해자 가족과 생존자 최 씨는 여전히 고통 속에 살고 있었다.

당시 S단란주점 살인사건은 한 택시기사의 신고로 알려졌다. 손님을 찾아 신사동 거리를 헤매던 기사가 하의가 벗겨진 채 피를 흘리는 여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주점 안에는 여주인과 지인이었던 택시기사, 손님 등 세 남녀의 시신이 발견됐다. 베테랑 형사들도 할 말을 잃게 만드는 참혹한 현장이 있었다.

당초 금품을 목적으로 한 강도의 소행으로 추측했으나 남아있었던 피해자의 귀중품이 너무 많았다. 방송을 통해 공개수사도 벌였지만 범인 특정은 쉽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여러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90년대부터 2000년 후반까지 범죄리스트를 검토, 현재의 새로운 수사기법, 첨단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범인의 실체에 대해 접근해 봤다. 전문가들은 이들의 범행이 당시 사회상과 연결된 새로운 유형의 범죄라고 지적해 단란주점 살인사건을 추적해나갈 예정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