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진 타쿠야, 강지영과 ‘짝사랑 스파이럴’서 첫 연기 호흡 ‘삼각러브스토리 관심’

0
201603021104357497.jpg

그룹 크로스진 멤버 타쿠야가 영화 ‘짝사랑 스파이럴’에서 강지영과 첫 연기 호흡을 맞췄다.

크로스진의 소속사 아뮤즈 측은 2일 "타쿠야가 최근 일본 영화 ‘짝사랑 스파이럴’에서 극 중 소연(강지영 분)을 좋아하게 되는 친구 하지메 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타쿠야는 "극 중 강지영과 한국어로 대화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실제 한국에서 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연기했기 때문에 자연스레 소화할 수 있었고 자신 있었다"며 "오랜만에 일본에서 연기를 하게 됐는데 현장 분위기도 매우 좋아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크로스진 멤버로 현재 가수 활동을 주로 하고 있지만 이 작품을 통해 또 다른 타쿠야의 매력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짝사랑 스파이럴’에서 몸은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진 성동일성장애를 겪고 있는 한국 유학생 소연(강지영 분)은 쉐어 하우스에 함께 살고 있는 유키(사츠카와 아이미 분)를 몰래 짝사랑하게 된다. 또 그런 소연을 좋아하게 돼 버린 하지메와 소연의 친구인 하지메를 마음에 두고 있는 유키를 중심으로 한 삼각 러브스토리가 담길 예정이다.

특히 ‘짝사랑 스파이럴’은 카라 출신 배우인 강지영의 첫 주연작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작품으로 오는 7월 2일 일본에서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