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 김시후 “‘베테랑’과는 또 다른 모습 보여드릴 것”

0
201603021204051451.jpg

배우 김시후가 전작 ‘베테랑’과 ‘커터’ 속 캐릭터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커터'(감독 정희성) 제작보고회에는 정희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태준, 김시후, 문가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시후는 지난 2015년 출연작인 영화 ‘베테랑’에 대해 "’베테랑’에서 사투리 연기를 보여드렸었는데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했다"며 "저에게는 잊지 못할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작품에서는 고등학생 역을 맡았는데 교복이 안 어울릴까 걱정했다. 다행히 주변에서 고등학생처럼 보인다고 해주셨다"고 말을 이었다.

또한 김시후는 "앞서 보여드린 ‘베테랑’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극 중 김시후는 세준(최태준 분)에게 휩쓸려 위험한 선택을 하게 된 전학생 윤재 역을 맡았다.

한편 ‘커터’는 술에 취한 여자들이 사라지는 밤, 그들을 노리는 검은 손길과 그 속에 말려든 고등학생들의 충격적인 살인 사건을 그린 범죄 드라마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hijby77@fnnews.com 진보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