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역대급’ 반전 ‘깜놀!’

0
201506071948214267.jpg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복면가왕’ 미스터리 도장신부가 백청강으로 밝혀지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는 편견을 깨고 오직 가창력으로만 승부하는 진검승부의 장이 열렸다. 4대 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을 이기고자 4인의 후보가 무대를 펼쳤다.

이날 2라운드 무대는 ‘미스터리 도장신부’와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맞대결을 벌였다.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압도적인 가청력으로 불렀다. 속삭이듯 노래를 시작했으나 점점 절절한 느낌으로 감동을 주었다.

복면을 벗은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위대한 탄생’ 출신 백청강이었다. 여자인 줄 알았던 미스터리 도장신부가 백청강이었다는 것에 모두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성별을 바꾸는 게 어디있냐"라며 화를 냈다. 마른하늘에 날벼락과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도 백청강이라는 것을 알고 성별이 남자였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한편, ‘마른하늘에 날벼락’의 정체는 네티즌들의 추측했던 대로 조장혁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아성을 무너뜨리지 못하고 탈락하고 말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