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손여은, 과거 걸그룹 멤버 제의 받아… ‘엉덩이만 잘 흔들면 된다고?’

0
201603040757172462.jpg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손여은이 데뷔 전 에피소드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독거남녀’ 특집으로 송시경, 손여은, 치타, 이국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여은은 데뷔 전 수많은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손여은은 "길거리 캐스팅을 많이 당했다"며 "쥬얼리 멤버 제의를 받은 적도 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손여은은 "노래도 못하고 춤도 못 춘다고 고백했지만, ‘한 명만 차면 된다’라며 ‘앨범이 빨리 나와야 한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또한 손여은은 "기획사에서 ‘엉덩이만 잘 흔들고 춤만 잘 추면 된다’고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에는 엄현경이 인턴 MC로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