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야’ 이호원 “인피니트 멤버들, 촬영장에 직접 와서 응원해줘”

0
201603041647100553.jpg

배우 이호원이 자신이 속한 그룹 인피니트를 언급했다.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히야’(감독 김지연) 언론시사회에 김지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호원(인피니트 호야), 안보현, 강성미, 최대철, 강민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호원은 인피니트 멤버들에게 응원을 받았냐는 질문을 듣고 “멤버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아직 안 남겼다”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원래 평소에 잘 돼가고 있냐고 많이 묻는다. 촬영장에 직접 놀러 와서 맛있는 것도 먹었고, 며칠 후 있을 VIP 시사회에 오기로 했다. 멤버들의 반응이 누구보다 궁금하다. 좋게 봐줬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 이호원은 진상(안보현 분)의 동생으로, 가수를 꿈꾸는 고등학생 진호 역을 맡았다.

한편 ‘히야’는 인생 잔뜩 꼬인 문제아 형과 가수를 꿈꾸는 동생, 두 형제의 갈등과 화해를 따뜻하게 그린 작품으로, 오는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leejh@fnnews.com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