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야’ 이호원 “친동생 배우 지망생, 영화에 같이 출연했다”

0
201603041705486240.jpg

배우 안보현과 이호원이 친 형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히야’(감독 김지연) 언론시사회에 김지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호원(인피니트 호야), 안보현, 강성미, 최대철, 강민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안보현은 “실제로는 7살 차이 나는 여동생이 있다. 성별은 여자지만 고향이 부산인지라 영화의 내용과 비슷한 것 같다. 동생이 내게 ‘츤데레’처럼 굴지만, 휴대폰 배경을 나로 해놓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호원은 “나는 3형제 중 둘째다. 형도 있고 남동생도 있는데, 예전에는 영화의 내용처럼 형과 몇 년 동안 안 보고 지낼 정도로 사이가 안 좋을 때도 있었다. 물론 지금은 사이가 좋다. 그래서 연기할 때 감정 이입이 잘 됐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이호원은 “그리고 영화에서 내가 맡은 동생 진호처럼 실제 내 동생이 배우 지망생이다. 이번 영화에 동생과 함께 출연을 했는데, 그래서 나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극중 이호원은 진상(안보현 분)의 동생으로, 가수를 꿈꾸는 고등학생 진호 역을 맡았다.

한편 ‘히야’는 인생 잔뜩 꼬인 문제아 형과 가수를 꿈꾸는 동생, 두 형제의 갈등과 화해를 따뜻하게 그린 작품으로, 오는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leejh@fnnews.com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