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서연, 여자축구 대표팀에 특별 조언 “한 방보다 패스게임 해야 한다”

0

   

201603041951439687.jpg

여자 축구선수 심서연이 패스게임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4일 오후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리우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르고 있다.

부상으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심서연은 이날 케이블채널 SBS스포츠 특별 해설위원을 맡았다.

심서연은 경기 초반 호주에게 실점을 하면서 끌려가자 “한 방으로 동점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우리 선수들이 스피드가 있는 만큼 패스게임을 하면서 경기를 풀어나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경기 초반에만 2골을 허용하며, 현재 0-2로 뒤지고 있다.

/leemh@fnnews.com 이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