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백청강, 직장암 이겨내고 역대급 반전 선보여 ‘깜놀’

0
201506081025440219.jpg

‘복면가왕’ 백청강

가수 백청강의 2년간 직장암 투병 생활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7일 저녁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마른하늘의 날벼락과의 대결에서 패한 미스터리 도장신부의 정체가 밝혀졌다.

아름다운 고음의 음색을 냈던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여자 아닌 남자 가수 백청강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백청강은 직장암으로 2년간 투병 생활을 했고 지금은 완치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김형석은 "부른 노래가 다 여자 키 아니냐"라며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백지영은 "여자 키를 소화할 수 있지만 음색에서 여성미가 묻어나오기가 힘들다"라며 "백청강이 성별을 넘나드는 훌륭한 가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극찬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