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 에디’ 휴 잭맨 “‘평창 올림픽’, 직접 보면 스키점프에 매료될 것”

0
201603071125310830.jpg

배우 휴 잭맨이 영화를 통해 스키점프를 처음 접했다고 밝혔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독수리 에디’(감독 덱스터 플레처) 기자간담회에 덱스터 플레처 감독, 배우 휴 잭맨 등이 참석했다.

이날 휴 잭맨은 “나는 호주 사람이기 때문에 스키점프에 대해 전혀 몰랐다. 호주는 산이 별로 없고 스키점프는 활성화된 스포츠가 아니다. 국가대표가 있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런데 이번 영화를 통해 스키점프에 매료됐다. 우아하면서도 목숨을 걸고 해야 하는 스포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2년 후에 한국에서 평창 올림픽이 개최되는 것을 알고 있는데, 대회가 개최될 때 직접 찾아가서 보셨으면 좋겠다. 얼마나 웅장하고 흥분되는 스포츠인지 알게 될 것이다”고 이야기 했다.

극중 휴 잭맨은 과거 세계가 주목한 스키 점프 챔피언이었지만, 현재는 알코올 중독, 분노 조절 장애를 가진 스키장 청소부 피어리 브론슨 역을 맡았다.

한편 ‘독수리 에디’는 1988년 캘거리 동계 올림픽 출전 선수인 에드워즈의 실화를 소재로한 작품으로, 열정만큼은 금메달급이지만 실력미달 국가대표 에디(태런 에저튼 분)와 비운의 천재코치 브론슨(휴 잭맨 분)이 펼치는 올림픽을 향한 유쾌한 도전 플레이를 그렸다. 오는 4월 7일 개봉할 예정이다.

/leejh@fnnews.com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