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재발견]스타들의 과감한 ‘찢청’ 룩 살펴보기

0

201505281531048299.jpg

복고 열풍 속 찢어진 청바지 유행이 돌아왔다. 지난 20년 동안 외면 받던 찢어진 청바지 일명 ‘찢청’이 다시 없어서는 안될 아이템이 된 것. 하지만 과거에도 찢청은 강하고 센 이미지가 강해 아무나 쉽게 접근하지 못했다. 이제 디자인과 컬러 등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올 여름 부담스럽게 느껴졌던 찢청 패션을 연출하고 싶은 이들, 어떻게 연출해야 할지 감이 오지 않는 이들이라면 주목하자. 스타들이 연출한 찢어진 청바지 스타일을 통해 팁을 얻어보자.

고성희는 무릎 한쪽이 거의 드러나는 과감한 찢어진 데님을 선택했다. 짧은 기장의 블라우스로 섹시함을 더했다. 강소영은 보이프렌드 핏의 찢청과 체크무늬의 오버사이즈 재킷으로 복고 느낌을 연출했다. 재경은 화이트 블라우스와 매치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201505281531050327.jpg

장재인은 해진 듯한 느낌의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귀엽게 연출했다. 하석진은 가죽재킷과 워싱 데님으로 남성미를 발산했다. 다솜은 무릎 부분만 살짝 찢어진 청바지를 힐과 매치해 깔끔하게 완성했다.

/
stnews@fnnews.com 김신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