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어릴 적 여자라 놀림 많이 받았다”

0

201506081230384935.jpg

배우 김윤석이 어렸을 때는 여자라 놀림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극비수사'(감독 곽경택) 제작보고회에는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유해진 등이 참석했다.

김윤석은 이날 현장에서 "지금 떠도는 사진은 젊었을 때 모습이다. 연극에만 빠져 있을 때 사진이다. 젊다 보니 지금보다 잘 생겨 보이는 거라 생각한다"며 "강렬하게 생겼다 하지만, 사실 어릴 때는 여자라 놀림을 많이 받아서 울곤 했다. 거짓말이 아니다"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윤석은 극 중 아이를 찾기 위해 소신 있는 수사를 펼치는 형사 공길용 역을 맡았다. 공길용은 아이 부모의 특별 요청으로 수사에 합류한다.

한편 ‘극비수사’는 1978년 대한민국이 떠들썩했던 사건, 사주로 유괴된 아이를 찾은 형사와 도사의 33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6월 18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