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파퀴아오, 역대전적은?

0

l_2015050202000071400011231.jpg

계체량을 통과한 메이웨더(66.22kg)와 파퀴아오(65.77kg)의 역대 전적에 관심이 모아진다.

‘세기의 복싱 대결’을 하루 앞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와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가 모두 계체량을 가뿐히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한국시각)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메이웨더와 파퀴아오가 계체량 측정했다.

이날 메이웨더는 66.22㎏, 파퀴아오는 65.77㎏을 기록해 계체량을 통과했다.

웰터급 상한 몸무게는 66.68㎏이다.

이날 행사에는 10달러(약 1만1천원)의 입장료를 받았지만 암표까지 돌았고 관중 1만 여명이 찾아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다.

메이웨더와 파퀴아오는 3일(한국시각)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복싱협회(WBA)·세계권투평의회(WBC)와 세계복싱기구(WBO) 웰터급 통합챔피언 자리를 놓고 대결한다.

메이웨더의 전적은 47전 47승이고 파퀴아오는 64전 57승이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