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첫 유럽 원정’ 슈틸리케 “그저 스파링 파트너 하러 가는 것 아냐”

0
201605291159145994.jpg원본이미지 보기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유럽에서 진행되는 스페인-체코와의 평가전 출국에 앞서 슈틸리게 감독과 악수를 하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스페인을 상대하고, 5일 체코 프라하로 장소를 옮겨 체코


(인천공항=뉴스1) 이재상 기자 = ‘슈틸리케호’가 출범 후 첫 유럽 원정길에 오른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단순히 강팀들의 스파링 파트너가 되기 위해 떠나는 원정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강팀들과의 경기를 통해 한국 축구의 맛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슈틸리케 감독을 비롯한 윤석영(찰턴 애슬레틱), 임창우(알 와흐다), 홍정호, 지동원(이상 아우크스부르크),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토트넘), 한국영(카타르SC), 석현준(포르투), 황의조(성남) 등 9명의 선수들이 2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오스트리아로 출국했다.

한국(FIFA랭킹 54위)은 다음달 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유럽의 강호 스페인(6위)과. 5일 체코 프라하에서 체코(29위)와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다.

이날 출국한 선수들 외에 정성룡(가와사키 프론탈레),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곽태휘(알 힐랄), 김기희(상하이 선화), 장현수(광저우 R&F), 윤빛가람(옌벤 푸더), 남태희(레퀴야), 정우영(충칭 리판) 등은 유럽 현지에서 곧바로 합류하고, 29일 K리그 경기를 소화하는 이재성(전북), 이용(상주), 주세종(서울) 등은 30일 출국할 예정이다.

슈틸리케호의 유럽 원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 9월 슈틸리케 감독이 부임한 이후 유럽에서 경기를 치른 적은 없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공항 출국 인터뷰에서 "단순히 세계랭킹만을 보면 그들의 승리를 예상하겠지만, 경기 전부터 미리 주눅들 필요는 없다"면서 "우린 그들의 스파링 파트너를 하러 가는 것이 아니다. 제대로 된 상대임을 경기장에서 입증하겠다"고 다부지게 말했다.

한국은 손흥민, 기성용 등 7명이 지난 23일부터 파주 NFC에 조기 소집해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이들은 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슈틸리케 감독은 "확실한 것은 오늘 K리그에서 경기를 뛰는 선수들은 스페인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이 힘들 것"이라며 "적은 인원을 소집했기 때문에 최대한 고르게 기회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동안 주로 아시아 국가를 상대로 경기를 치렀던 슈틸리케호에게 이번 유럽 원정은 진짜 실력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무대가 될 전망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일단 우리의 축구 철학과 정신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들을 상대로 볼을 점유하거나 수비 라인을 올린 전방 압박 등을 테스트해보고 싶다"고 구상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