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타석에 많이 설수록 자신감 생긴다”

0
201605291356169410.jpg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한국인 타자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 "타석에 많이 설수록 자신감 생긴다"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모두 출루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기회가 늘어나면 자신감도 커진다.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증명한 명제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치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은 김현수는 이날까지 연속 선발 출전한 4경기에서 모두 출루에 성공했다.

이 기간 성적은 15타수 6안타(타율 0.400) 2사사구다.

0.533의 높은 출루율로 거포가 즐비한 볼티모어에서 ‘생존의 법칙’을 찾았다.

29일 현재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386, 출루율은 0.460이다.

기회를 주니, 김현수가 화답했다. 그리고 김현수가 자신감을 회복했다. 선순환이다,

김현수는 29일 경기 뒤 지역지 볼티모어선과 인터뷰에서 "경기에 뛸 기회와 팀에 공헌할 기회가 늘어나면 그만큼 자신감도 커진다"고 말했다.

백업 선수는 ‘주어진 기회에서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린다.

김현수도 그랬다. 일단 타석에서 생각이 너무 많았다.

그는 "기술적인 문제 등에 대해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실제로 생각을 줄이면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김현수는 "사실 여전히 타석에선 생각이 많지만, (경기 출전 기회가 늘어나면서) 예전보다는 확실히 편안해졌다"며 "더 마음 편안하게 경기를 치르면서 지금 이 성적을 유지하고자 노력하겠다"고 했다.

jiks79@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