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류승룡 “윗몸일으키기 하는 쥐 때문에 고생해”

0
201506091152125472.jpg

배우 류승룡이 ‘손님’ 촬영 당시 쥐 때문에 고생했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손님'(감독 김광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광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이성민, 천우희, 이준 등이 참석했다.

류승룡은 이날 현장에서 "피리를 불어본 적이 없어서 하나하나 미련한 방법으로 다 외웠던 것 같다. 생각해보니 피리보다 쥐 때문에 더 힘들었다"며 "쥐가 훈련되고 위생적이었는데도 만지는 게 꺼려졌다. 게다가 신체훈련을 많이 했는지, 꼬리를 잡았는데도 윗몸일으키키를 해서 손을 물었다. 한 번에 가기 위해 참았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극 중 피리 부는 사나이 우룡 역을 맡았다. 우룡은 하나뿐인 아들을 위해서라면 못 할 게 없는 떠돌이 악사다.

한편 ‘손님’은 1950년대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산골 마을로 들어선 낯선 남자와 그의 아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했던 비밀과 쥐들이 기록하는 그 마을의 기억을 다룬 이야기로, 오는 7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fnstar
@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