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구 딸 친구들에 라면끓여주고 ‘줄행랑’

0

30000476152_700.jpg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가 집에 놀러온 딸 예림이의 친구들에게 꼼짝 못해 화제다.

이경규는 지난 주 SBS ‘아빠를 부탁해’에서 딸 예림과 함께 짬뽕밥을 먹으면서 다음에는 딸의 친구들에게 밥을 사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예림은 자신의 친구들을 집으로 불러 아빠와 함께 시간을 보내기로 결심했다.

이경규는 예림의 친구들을 위해 직접 연구한 특제 레시피로 만든 두 가지 종류의 라면을 끓여주면서 “방송이니까 해주는 거다”라 말했다.

이경규의 특제 라면을 맛본 예림의 친구들은 “정말 맛있다”고 감탄하면서 한 그릇을 뚝딱 깨끗하게 비우는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그러나 예림의 친구들과 함께 라면을 먹지 않고 어색해하던 아빠 이경규는 결국 혼자만의 공간인 지하방으로 도망쳤다.

딸 친구들에게서 벗어난 이경규는 지하방에서 혼자 노래를 부르며 본의 아니게 의외의 노래실력을 공개했다.

하지만 예림의 친구들은 대한민국 연예계 버럭의 대가 이경규를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친구들은 ‘예림이 아빠’와 함께 놀기 위한 계략을 세워 지하방으로 쳐들어가는 당돌한 모습을 보여 폭소케했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