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스피스, 댄 앤 델루카 인비테이셔널 우승…시즌 2승째

0
201605300829569975.jpg원본이미지 보기

조던 스피스(미국). /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딘 앤 델루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67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피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스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204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스피스는 2위 해리스 잉글리시(미국·14언더파 266타)를 3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120만6000달러(약 14억2000만원).

스피스는 이로써 올 1월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한 이후 4개월만에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올렸다. 특히 지난달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12번홀 쿼드러플 보기를 범해 우승을 놓친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됐다.

전날 선두로 뛰어올랐던 스피스는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이 자리를 지켰다.

초반 흐름은 썩 좋지 못했다. 스피스는 전반 9개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하고 모두 파를 기록했다. 타수를 잃지 않은 것 자체는 긍정적이었지만 그 사이 잉글리시, 라이언 팔머(미국) 등 2위 그룹의 추격이 시작됐다.

역전을 당했던 스피스는 후반들어 자신의 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10번홀(파4)에서 6m짜리 퍼팅을 성공시키며 첫 버디를 낚은 스피스는 기세를 몰아 11, 12번홀까지 3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3번홀(파3)에서는 이날 경기 유일한 보기로 잠시 주춤하기도 했지만 경기 막판 다시 힘을 냈다.

16번홀(파3)에서 또 한 번 6m 가량의 거리에서 쉽지 않은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선두 자리에 오른 스피스는 17번홀(파4)에서 홀에서 12m가량 떨어진 러프에서 칩 인 버디를 성공시키며 포효했다. 사실상 우승을 확정짓는 버디였다.

스피스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도 10m짜리 장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자신의 우승을 자축했다.

한편 한국(계) 선수들은 모두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6·한국명 이진명)는 최종합계 4언더파 276타로 공동 22위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10위권을 유지해 기대를 모았던 노승열(25·나이키)은 마지막 날 5타를 잃는 부진 속에 최종합계 이븐파 280타로 재미교포 케빈 나(33·한국명 나상욱) 등과 함께 공동 42위로 처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