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주타누간, 볼빅 챔피언십마저 제패…3연속 우승 위업

0
201605300825149084.jpg원본이미지 보기

아리야 주타누간(태국). /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주타누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테 컨트리클럽(파72·6709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신설대회 볼빅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주타누간은 2위를 기록한 재미교포 크리스티 나 김(32·한국명 김초롱·10언더파 278타)을 5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19만5000달러(약 2억3000만원).

주타누간은 이달 초 열린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주 킹스밀 챔피언십과 이번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LPGA투어에서 3개 대회 연속 우승이 나온 것은 지난 2013년 6월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LPGA 챔피언십, 아칸소 챔피언십, US 오픈을 잇달아 제패한 이후 약 3년 만이다.

데뷔 우승 이후 거침없이 우승가도를 달린 주타누간은 세계 1위 리디아 고(19·뉴질랜드)와 ‘태극낭자군단’을 따돌리고 올 시즌 LPGA투어에서 가장 먼저 3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2라운드부터 선두 자리를 꿰찬 주타누간은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이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첫 우승 이전까지 주타누간의 발목을 잡던 파이널 라운드 징크스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전반 6번홀(파5) 버디를 제외하고 모두 파 세이브를 기록한 주타누간은 전반을 1언더파로 마쳤다.

12번홀(파3)까지도 추가 버디가 없었지만 2위 그룹 역시 타수를 줄이지 못해 주타누간의 선두가 유지됐다.

주타누간은 13번홀(파4)과 14번홀(파5) 연속 버디로 살얼음 승부에서 여유를 찾았다.

이걸로 끝이 아니었다. 주타누간은 16번홀(파3)과 17번홀(파4)에서 또 한 번 연속 버디를 낚으면서 승리를 굳혔다.

주타누간은 마지막 18번홀(파5)을 파로 마무리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재미교포 크리스티나 김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쳐 주타누간을 추격하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올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3라운드까지 주타누간에 3타 뒤진 공동 6위였던 김효주(21·롯데)는 마지막 날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6위로 경기를 마쳤다.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면서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 공동 11위가 됐다.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로 김세영(23·미래에셋) 등과 함께 공동 17위를 마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