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쇼월터 감독 “김현수 홈런볼 회수 돈 꽤 들었다” 너스레

0
201605301745361492.jpg원본이미지 보기

벅 쇼월터 볼티모어 오리올스 감독.© AFP=News1


(서울=뉴스1) 박윤균 인턴기자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계속된 활약에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의 마음도 조금씩 열리고 있다. 구단도 공을 주운 관중에게 대가를 지불하면서까지 김현수의 데뷔 첫 홈런공을 챙겼다.

김현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7회 우월 솔로 결승포를 때려내며 6-4 승리를 이끌었다.

그 동안 김현수에게 인색한 평가를 내리고 제한적인 기회를 부여했던 쇼월터 감독은 점점 그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는 모습이다. 최근 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는 등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쇼월터 감독의 믿음은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볼티모어의 지역지인 ‘볼티모어 선’에 따르면 쇼월터 감독은 경기 후 "김현수의 홈런은 승부를 결정짓는 한방이었다. 정말 멋졌다"고 극찬했다.

이어 그는 "김현수는 홈런을 전에 (한국에서) 쳐봤음에도 마치 홈런을 쳐본 적 없는 것처럼 베이스를 돌았다. 그것마저도 재미 있었다"는 농담도 던졌다.

이날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의 첫 홈런공을 회수했다는 소식도 알렸다. 그는 "외야에서 공을 회수했다"면서 "(구단서) 돈을 제법 지불했을 것이다. 공은 지금 내 책상에 있다"고 웃었다.

한편 김현수는 경기가 끝난 뒤 "나의 홈런이 팀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됐다는 점에서 매우 행복하다"며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다음 경기에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