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범 평창위원장 “IOC에 한중일 협력 프로젝트 제안했다”

0
201605310700257766.jpg원본이미지 보기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서울=연합뉴스)

이희범 평창위원장 "IOC에 한중일 협력 프로젝트 제안했다"

"올림픽 붐업, 관광객 유치 위해 한중일 위원장 정례회의 추진"

평창올림픽 경기장 사후 활용방안도 용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동북아시아에서 2018년부터 6년에 걸쳐 올림픽이 열립니다. 올림픽 붐업은 물론 관광객 유치에도 좋은 기회입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동북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을 앞두고 올림픽 붐업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한·중·일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희범 위원장은 31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2018년 평창올림픽에 이어 2020년 도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올림픽이 잇달아 열린다"며 "동북아시아에서 비슷한 시기에 올림픽이 열리는 만큼 상호 협력 차원에서 한·중·일 올림픽 조직위원장 회의를 정례화하는 방안을 IOC를 통해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안은 지난 2월 평창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때 한국을 방문한 2020년 도쿄올림픽 최고운영책임자와 2022년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차장이 방문한 자리에서 처음 논의가 시작됐다.

당시 조양호 전 위원장은 일본 및 중국 조직위 관계자들과 만나 2018년부터 세 차례 연속 동북아시아에서 올림픽이 개최되는 만큼 올림픽 가치와 비전을 아시아에 전파하는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새로 취임한 이희범 위원장은 당시 협력 방안을 한 단계 발전시켜 내달 1~3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집행위원회 기간에 한·중·일 협력 프로젝트를 구체화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우선 이번 IOC 집행위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현지에서 만나 구체적인 논의를 할 예정이다. 또 이번 집행위에 참석하지 않는 중국의 궈진룽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는 추후 만남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한·중·일 올림픽 조직위원장들이 머리를 맞대 올림픽 기간 한-중, 한-일, 중-일 간에 관광객 유치 방안을 서로 논의하고 대회가 끝난 이후에도 서로 관광객이 찾아갈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위원장이 신경을 쓰는 부분은 평창 올림픽 경기장의 사후 활용방안이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각국 선수단이 시차 적응을 위한 훈련지로 평창 시설물들을 활용하고, 이를 통해 평창에 관광객도 유치해 지역 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겠다는 구상이다.

더불어 중국 선수단도 평창 시설물을 활용해 대회 준비에 나서도록 베이징 조직위원회와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평창 올림픽이 끝난 이후 시설물 활용에도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협력할 게 많다"며 "베이징과 평창은 거리도 가까워서 평창 경기장들이 중국 선수들의 훈련장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