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엄지원 “일본어 대사, 연기가 아닌 일본인처럼 보이려 노력”

0
201506091821222314.jpg

배우 엄지원이 ‘경성학교’에서 펼친 일본어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밟혔다.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감독 이해영) 제작보고회에 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박보영, 엄지원, 박소담이 참석했다.

이날 엄지원은 극 중 일본어 대사에 대해 “잘 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고 말의 한 부분처럼 보이도록 준비했다.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고 일본어 선생님이 계셨다”라며 “감정이 들어간 부분은 감정의 일환이라서 자연스럽게 됐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엄지원은 “첫 신에 굉장한 공을 들였다. 일본어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닌 ‘일본사람인가’라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엄지원은 극 중 우수한 학생을 뽑아 도쿄로 보내는 것이 유일한 목적인 기숙학교의 총 책임자 교장 역을 맡았다.

한편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은 1983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을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18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