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공사 박찬희-전자랜드 한희원 맞트레이드(종합)

0
201606011026598649.jpg원본이미지 보기

박찬희의 득점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농구> 인삼공사 박찬희-전자랜드 한희원 맞트레이드(종합)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박찬희와 인천 전자랜드 한희원이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

두 구단은 1일 현역 국가대표인 두 선수를 맞트레이드한다고 밝혔다.

박찬희는 2010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인삼공사에 입단했으며 프로에서 200경기에 출전, 평균 8.6득점 2.9리바운드 3.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1-2012시즌 인삼공사의 정규리그 2위,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힘을 보탰으며 지난 시즌 팀의 정규리그 4위, 플레이오프 4강 진출에 이바지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국가대표로 출전, 강력한 수비력을 선보이며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한희원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은 뒤 정규리그에서 신인 중 가장 많은 경기당 평균 5.3득점을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포워드 라인업을 강화하고 미래 주축선수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한희원 영입으로 팀 연봉총액상한에도 여유가 생겨 핵심 선수의 팀 이탈을 막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에이스급 가드가 없어 그동안 챔피언결정전까지 진출하지 못했다"면서 "국가대표 가드를 영입한 만큼 외국인 선수 선발 시 포스트 강화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또 서울 SK 센터 이대헌과 함준후를 맞트레이드했고 전주 KCC에 송수인을 보내는 대신 백업 가드 염승민을 영입했다.

인삼공사는 박찬희 이적에 따른 가드진 공백을 메우기 위해 유성호와 울산 모비스 김종근을 맞트레이드했다. 또 정휘량에게 출전 기회를 주기 위해 조건 없이 전주 KCC에 양도했다.

한편 이날 모비스는 부산 케이티 최지훈을, SK는 고양 오리온 김민섭을 영입했다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