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주말 과달라하라 월드컵에서 2연속 금메달 도전

0
201606011115526597.jpg원본이미지 보기

리본 연기 중인 손연재[연합뉴스 자료사진]

손연재, 주말 과달라하라 월드컵에서 2연속 금메달 도전

경쟁자 총출동…리우올림픽 앞두고 프로그램 완성도 높이기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리듬체조 손연재(22·연세대)가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막을 2개월여 앞두고 2주 연속 월드컵 금메달에 도전한다.

손연재는 3~5일(현지시간) 스페인 과달라하라에서 열리는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7차 월드컵에 출전한다.

4월 페사로 월드컵 이후 8주 만에 나갔던 지난달 27~29일 소피아 월드컵에 이은 2주 연속 월드컵 출전이다.

손연재는 소피아 월드컵에서 개인종합 동메달을 비롯해 종목별 결선 곤봉 금메달, 후프와 리본 은메달, 볼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전 종목 입상에 성공했다.

개인종합에서 자신의 역대 최고 점수인 74.200점을 기록했고 후프에서도 18.650점으로 FIG 공인 대회 기준 최고점을 얻는 성과를 거뒀다.

소피아 월드컵 개인종합 금메달은 세계 최강자 야나 쿠드랍체바(75.750점·러시아), 은메달은 간나 리자트디노바(74.250점·우크라이나)였다.

그러나 쿠드랍체바는 곤봉 결선에서 수구를 떨어트리는 실수로 4위(18.250점)에 그쳤고 리자트디노바도 리본 결선에서 3위를 차지했지만, 프로그램 시작 때 리본이 꼬이는 실수를 범했다.

반면 손연재는 큰 실수 없이 자신의 연기를 소화하며 감점요인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손연재는 4월 리우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월드컵 시즌 점수와 올림픽 점수는 확연하게 다르다. 올림픽이 좀 더 엄격해진다"면서 "제 연기를 깔끔하게 한다면 충분히 기회가 있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올림픽까지 남은 기간 체력훈련과 함께 연기의 완성도를 높이며 실수를 줄이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던 손연재로서는 지난 소피아 월드컵이 자신의 훈련 성과를 확인한 자리였다.

이번 과달라하라 월드컵에는 리우올림픽 메달 경쟁자들이 총출동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우선 세계 투톱이자 유력한 올림픽 금·은메달 후보인 야나 쿠드랍체바, 마르가리타 마문(이상 러시아)이 출전신청을 했다.

또 손연재의 실질적인 경쟁자로 꼽히는 간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 멜리티나 스타뉴타(벨라루스)를 비롯해 지난해 세계선수권 개인종합에서 4위에 오른 살로메 파자바(조지아) 등도 연기대결을 펼친다.

올림픽은 심리적인 부담을 이겨내는 것이 중요한 만큼 손연재가 이번 월드컵에서 경쟁자들의 연기에 영향받지 않고 자신의 연기를 펼칠 경우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bscharm@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