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김덕현, 리우올림픽 멀리뛰기 출전권은 ‘다음에’

0
201606021807074751.jpg원본이미지 보기

[대한육상경기연맹 제공]

201606021807077220.jpg원본이미지 보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육상- 김덕현, 리우올림픽 멀리뛰기 출전권은 ‘다음에’

전국육상대회 금메달…올림픽 기준 기록에는 못 미쳐

(화성=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김덕현(31·광주광역시청)이 멀리뛰기 부문 리우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한국 육상 도약 종목 1인자인 김덕현은 2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제70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멀리뛰기 부문에 출전했지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기준 기록을 통과하지 못했다.

김덕현이 리우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넘어서야 하는 기준 기록은 8m15다.

김덕현이 세운 한국 기록은 8m20다. 하지만 2009년에 세운 기록이어서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려면 다시 8m15를 넘어서야 한다.

이날 1차 시기에서 7m62를 기록한 김덕현은 2차에서 실격했고, 3차에서 7m77을 찍은 뒤 4, 5차에서 다시 실격했다.

마지막 6차 시기의 기록은 7m84이다.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김덕현의 얼굴에는 올림픽 출전권을 따지 못했다는 아쉬움만 가득했다.

김덕현은 "바람이 종잡을 수 없이 불어서 발을 맞추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덕현은 세단뛰기 부문에서는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상태다.

하지만 자신의 실력과 외국 선수들의 기록을 두루 고려하면 세단뛰기보다 멀리뛰기의 메달 가능성이 더 크다는 판단 아래 멀리뛰기 출전권을 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는 오는 6일 출국해 이탈리아에서 훈련한 뒤 오스트리아와 독일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해 멀리뛰기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노린다.

귀국은 오는 28일로 예정돼 있다.

‘빈손’으로 돌아올 경우 다음 달 초 경북 김천에서 열리는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겸 2016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에서 다시 한 번 리우행 티켓 확보에 도전한다.

ksw08@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