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틴’ 모모, 세 번째 탈락자 선정… 폭풍 눈물 “가장 노력하는 친구”

0
201506100802449487.jpg

‘식스틴’ 모모

‘식스틴’ 마이너 B팀의 모모가 세 번째 탈락자로 선정돼 아쉬움을 전했다.

9일 방송된 Mnet ‘식스틴’에서는 팀 퍼포먼스 공연 미션을 통해 탈락팀을 선정하는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함께 맞붙게 된 마이너 A팀(정연, 미나, 나연, 채령)과 마이너 B팀(지원, 채영, 모모)은 각각 이효리의 ‘유고걸’ 박진영의 ‘스윙베이비’를 선곡해 활기찬 무대를 꾸몄다.

박진영은 "두 팀 다 어려운 곡을 선택했는데 정말 잘했다"며 고민 끝에 마이너 A팀을 승자로 택했다. 관객의 선택 역시 마이너 A팀이었다.

패배한 마이너 B팀 멤버들 중 모모가 탈락자로 호명됐다.

모모의 탈락 소식을 들은 멤버들은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나는 "같이 데뷔할 거라고 생각했다. 가장 믿었던 친구"라며 눈물을 흘렸고 미나는 "모모는 가장 노력하는 친구다.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심경을 전했다.

모모는 "오늘 제일 즐거웠다. 그래서 처음으로 아쉽다"며 "이런 나한테도 팬이 있구나 하는 느낌이었고 감사했다"고 탈락 심경을 밝혔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