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김현수, 양키스전 3안타 1득점 맹활약…타율 0.391

0
201606041124151805.jpg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 /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또 다시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김현수는 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캠든 야즈에서 벌어진 2016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김현수는 지난 2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이어 2경기만에 또 한 번 3안타 경기를 만들었다. 올 시즌 4번째 3안타 경기. 시즌 타율은 0.391까지 올라갔다.

특히 팀의 득점의 발판을 만드는 안타를 여러차례 만들며 ‘테이블세터’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냈다.

김현수는 1회 첫 타석부터 안타 생산을 시작했다.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상대 선발 네이선 이발디의 2구째 공을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구는 안타로 만들었다. 후속타는 나오지 않아 추가진루는 하지 못했다.

2회 두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김현수는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안타를 만들었다. 2-5로 뒤지던 6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1볼1스트라이크에서 이발디의 3구째 공을 받아쳐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이 안타는 대량득점으로 연결됐다. 1사 후 크리스 데이비스가 볼넷을 골랐고 마크 트럼보의 안타로 만루가 됐다. 이어 맷 위터스가 좌전안타를 쳤고 김현수와 데이비스가 모두 홈을 밟았다. 김현수의 시즌 9번째 득점.

볼티모어는 조나단 스쿱의 적시타로 동점까지 만들었다. 김현수의 안타에서 시작된 동점이었다.

김현수는 역전에도 기여했다. 7회말 무사 1루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상대 세 번째 투수 델린 베탄시스의 2구째 공을 받아쳐 중전안타로 연결, 무사 1,3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진 타석에서 매니 마차도의 3루 땅볼이 나왔고 김현수는 2루에서 아웃됐지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6-5 역전이 됐다.

볼티모어는 이 한 점차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를 거뒀다.

3연승을 달린 볼티모어는 시즌 전적 31승22패를 기록했다. 양키스는 25승29패가 됐다.

Facebook Comments